언론보도
경마장 방문객 절반 가까이 경마 중독
Name관리자
Date2018-07-23
Hit231

분당제생병원 가정의학과팀, 경마 중독ㆍ우울증 여부 분석 결과



경마장 방문객의 절반 가까이가 경마 중독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의 하루 평균 마권 구입액은 50만 원에 달했다. 분당제생병원 가정의학과팀이 2017년 9월 경기도에 위치한 한 경마장 방문객 80명을 대상으로 경마 중독ㆍ우울증 여부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경마 중독과 건강상태 지표 사이의 관계)는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는 국내에서 경마의 중독성과 다양한 건강상태 지표와의 관계를 밝힌 첫 번째 연구다.

이 연구에 응한 경마장 방문객 47.5%(38명)가 병적 도박그룹, 즉 경마 중독으로 판정됐다. 이는 2013년 미국 정신의학회가 발표한 도박장애 진단기준을 따른 것으로, 총 9개의 문항 중 4개 이상에서 '그렇다'고 응답할 경우 중독성이 있다고 평가한다.

경마 중독 그룹과 비(非)중독 그룹은 총 경마를 한 기간ㆍ하루 평균 경마 참가 횟수 등에서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경마 중독그룹의 경마 경력은 평균 16.1년으로 비중독 그룹(10.5년)보다 길었다. 하루 평균 경마 참가 횟수도 중독그룹(10.2회)이 비중독그룹(7.4회)보다 잦았다. 한 달 동안 경마장을 방문한 횟수는 중독그룹 6.5회, 비중독그룹 4.7회였다. 하루 평균 마권 구입액은 중독그룹이 50만 원으로, 비중독그룹(41만 원)보다 약간 많았다. 경마 중독그룹은 비중독그룹에 비해 흡연량도 두 배 가까이 많았다.


 

ad

경마 중독이 있으면 중독이 없는 경마장 방문객에 비해 우울 증세를 보일 위험이 16%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경마장 방문객 중 병적 도박(경마 중독) 그룹 비율이 상당히 높고, 비중독그룹에 비해 건강 관련 삶의 질은 낮고, 우울 점수는 높았다"며 "경마 중독의 심각성을 인식해 중독 위험그룹의 선별과 예방 프로그램 마련 등 국가적 차원에서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경마는 국내에서 시행되고 있는 경주 스포츠 중 가장 매출액이 많은 종목이다. 사행산업 통합감독위원회에서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모든 사행산업을 통틀어 경마장 입장객수가 1316만8000명으로 가장 많았다. 총 매출액도 경마가 7조7459억 원으로 가장 높았을 만큼 경마가 우리나라 사행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경마를 포함한 병적 도박의 유병률이 미국에선 1.4%, 캐나다에선 1.7%로 추정된다. 호주에선 7.1%에 달한다. 병적 도박은 당사자를 심각한 재정적ㆍ개인적 곤경에 빠뜨리는 원인이다. 심리적으로 파탄시키며 이혼ㆍ별거ㆍ직업 상실ㆍ가정 붕괴ㆍ범죄 등 사회 문제를 일으키는 심각한 질환이다.?



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45575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