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도박에 빠진 아이들’...교육 당국 예방 교육은 미진
Name관리자
Date2019-01-17
Hit174

온라인 내기·불법 온라인 도박 이용 청소년 증가


 학부모들 “아이들 위한 예방교육 아쉬워” 한숨만


 전문가들 “정부·지자체 차원에서 적극 해결해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에 사는 40대 A씨(여)는 고등학생 아들의 도박 문제로 가슴을 쓸어내렸다. 성인 인증도 필요 없이 청소년도 쉽게 가입할 수 있는 불법 도박에 아들이 손을 댔기 때문이다. A씨는 “처음엔 몇 천원씩 시작해 점차 친구들한테 돈도 빌리고 모아둔 돈까지 쓴 것 같다”고 토로했다. 그는 “최소한 학교에서라도 도박의 위험성을 알려주는 등 경각심을 세워줬으면 이렇게까진 안 됐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스마트폰과 인터넷의 발달로 청소년 도박 중독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정작 아이들을 책임질 교육 당국이 예방 교육에는 미온적이란 지적이 나온다.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의 2018년 청소년 도박문제 실태조사에 따르면 재학 중인 청소년의 6.4%(약 14만5000명)가 도박 문제 위험 집단으로 집계됐다. 해당 조사는 지난해 8~10월 전국 중학교 1학년~고등학교 2학년 1만752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학생들을 집단면접한 결과, 사다리, 달팽이, 그래프 등 온라인 내기 게임(3.6%)과 온라인 카지노, 블랙잭 등 불법 인터넷 도박(1.6%)을 하는 청소년이 2015년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들은 오프라인보다 온라인 도박에 많은 시간과 돈을 투자했다. 또 오프라인에서의 소비하는 시간(39.3분)보다 온라인에서 소비하는 시간이 2배 이상 많았다. 사용 금액도 오프라인(3만4086원)에 비해 온라인이 약 7~12배 정도 많았다. 


전문가들은 청소년 도박이 2차 범죄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한다.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관계자는 “청소년은 경제적 기반이 약해 사채를 쓰거나 절도·갈취 등 범죄 행위, 심지어 자살을 시도할 수 있다"며 " 성인보다 위험한 상황에 놓였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청소년 도박이 심각한 상황이지만 교육 당국의 예방 교육은 미비한 실정이다. 도박 문제 예방 교육을 받아본 청소년은 10명 가운데 3명(30.1%)뿐이다. 서울의 경우, 지난해 대상 중·고등학생 47만5209명 중 단 5%(2만4138명)만이 예방 교육을 받았다.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관계자는 “스마트폰의 발달 등으로 향후 청소년 도박은 더 심각해질 것”이라며 “청소년 도박 예방이나 치유를 위한 활동이 정부와 지자체, 관련 기관 및 지역사회 차원에서 시급하게 전개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문제가 심각하게 나타난 지역은 집중적인 예방·연계 서비스가 필요하다”며 “특히 제주와 충남, 전북, 전남은 2015년과 2018년 모두 상위 5위 안에 든 만큼 지역사회가 관심을 갖고 관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관계자는 “전국 시·도에 청소년 도박 예방 교육 관련 조례 제정을 요청했다”며 “사감위와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는 전국의 시·도의회 및 교육청과 청소년 도박 예방과 대처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kmkim@newspim.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