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10대 도박 중독” 14년 대비 4배 이상 급증
Name관리자
Date2018-10-16
Hit108
도박중독 상담 건수가 계속 늘고 있으며, 특히 10대 도박 중독 상담자 비율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헌 의원 (더불어민주당 울산 북구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도박문제관리센터에서 제출받은 ‘도박중독 상담 현황’ 따르면 2015년 4,067건이던 상담 건수는 올해 8월 기준으로 이미 5,331건을 기록해 1,300건 이상 증가했다.

온라인 도박이 69.9%로 압도적이었고, 카드도박이 5.3%로 그 뒤를 이었다.

도박 상담은 80% 이상이 불법 도박이었으며, 이 중에서도 온라인 도박 중독 상담 비율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담 기관에 신규로 등록하는 도박자 현황을 살펴본 결과, 10대 도박 중독 상담자가 2014년 42명에서 올해 8월 182명으로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령별로는 30대가 38.6%로 가장 많았고, 19~29세 연령대가 27.7%, 그 뒤는 40대 16.5%이었다.

이처럼 도박 상담건수는 증가하고 있지만, 센터의 추적 관리에 응하는 사람들의 비율은 절반에도 미치지 않았으며, 추적관리에 응한 사람들도 1년 뒤 확인 결과 도박을 하지 않고 있는 비율은 41%에 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상헌 의원은 “도박 상담 건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반면, 도박 중독자들에 대한 추적 조사는 잘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도박 상담이 실제 도박 근절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센터에서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 울산저널i(http://www.usjournal.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