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코로나 이후 당신도 '홈술' 하시나요?
Name관리자
Date2020-09-02
Hit44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수업, 재택근무, 무관중 스포츠 경기 등이 실시되면서 우리 사회가 본격적인 '언택트(비대면) 시대'에 접어들었다. 이와 더불어 랜선 문화의 확산으로 집에서 술을 마시는 사람들이 늘어나며 일각에서는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이 알코올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근 언론을 통해 몇몇 기업들이 화상 채팅 앱을 이용한 랜선 회식을 실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직장 회식이나 지인들과의 술자리를 온라인 화상 채팅으로 대체했다는 경험담이 줄을 잇고 있다. 각종 SNS에서는 랜선 회식’ ‘랜선 술자리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집에서 찍은 인증 사진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다사랑중앙병원 김태영 원장은 랜선 문화를 통해 감염 걱정 없이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게 되면서 홈술의 영역이 회식을 비롯한 각종 모임으로 확대되고 있다랜선 술자리는 막차 시간을 걱정할 필요가 없는 데다 재택근무나 온라인 수업 중이라면 다음날에 대한 부담도 없어 과음이나 폭음을 하기 쉬워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랜선 응원도 대표적인 홈술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 5일 개막한 KBO 프로야구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되자 온라인 중계 업체들은 구단 맞춤 응원 중계, 편파 중계, 라이브 채팅 응원 등 경기장에서처럼 응원할 수 있는 랜선 응원 서비스들을 제공하고 있다. 이에 집에서 중계를 보며 치맥과 같은 홈술을 즐기는 야구팬이 늘어남에 따라 유통업계에서는 이들을 겨냥한 간편식과 주류 마케팅이 성행하고 있다.

 

김태영 원장은 경기에 집중하면 무의식중에 술을 계속 마시게 돼 과음하기 쉽고 자신이 술을 얼마나 마셨는지 판단하기 어렵다특히 홈술은 편안한 분위기에서 마시기 때문에 자제가 어려운 만큼 의식적으로 본인의 음주 상태를 체크하면서 마셔야 한다고 말했다.

 

홈술은 잘못된 음주습관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다. 편안하게 마실 수 있는 대신 자신도 모르는 사이 음주의 양과 횟수가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과음을 하지 않더라도 습관적으로 홈술을 자주 즐기고 있다면 뇌에서 조건반사적으로 계속 술을 찾게 만드는 알코올 의존을 의심해봐야 한다.

 

김태영 원장은 홈술이 습관처럼 굳어지면 알코올에 대한 내성이 생기게 되고 어느 순간 본인의 생각보다 더 많은 양의 술을 마시는 중독 상태에 이르게 된다진료했던 환자 중에도 습관적으로 홈술을 하다 알코올 중독으로 발전한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김 원장은 "아무리 가볍게 즐기는 술일지라도 결국 술은 음식이 아닌 화학물질이자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이라며 "모든 음주는 알코올 중독이라는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라고 말했다.


이혜나 헬스조선 기자
 

 

↑